<%@LANGUAGE="JAVASCRIPT" CODEPAGE="949"%> 자연이 살아있는 낫칼넷에 오신걸 환영합니다~
첫페이지로 가기~


 Login   Join   

김광화 
따스한 날, 호박 구덩이 거름내기
날씨가 도무지 겨울답지가 않다. 새벽에도 영하 1~2. 낮 기온은 무려 10도. 살짝 얼었던 얼음이 낮이면 다 녹는다.

오늘은 바람마저 없어 정말 따스했다. 그야말로 봄날에 가깝다. 일하기 좋은 날이다.

땅이 전혀 얼 생각조차 않는다. 그러니 호박 구덩이를 파고 똥거름을 낸다. 사람 똥을 받아둔 게 얼마 없어 토끼똥으로 우선 구덩이마다 넣었다. 일하는 데 땀이 다 날 정도다.

내일모레는 소한. 사실 대한 추위보다 소한 추위가 더 매섭다는 데 올해는 전혀 아니다. 강원도에서는 얼음이 얼어야 진행하는 여러 축제들이 줄줄이 연기를 한단다.

우선 당장은 춥지 않아, 일상을 보내기에는 참 좋다. 하지만 겨울에 따스하면 벌레가 극성을 부릴 텐데 올 농사가 걱정이다.



  ↑prev   뇌 반란, 전자책 적응기 김광화  
  ↓next   공부할 게 참 많다 김광화  
 List 



Copyright 1999-2017 Zeroboard / skin by 신의키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