<%@LANGUAGE="JAVASCRIPT" CODEPAGE="949"%> 자연이 살아있는 낫칼넷에 오신걸 환영합니다~
첫페이지로 가기~


 Login   Join   

김광화 
다운로드 #1    느낌_욕구_카드2.jpg (149.5 KB), Download : 1
다운로드 #2    느낌_욕구_카드1.jpg (142.1 KB), Download : 3
식구끼리 함께 해본 비폭력 대화(NVC)를 위한 느낌 욕구 카드 활용



사람 관계가 점점 중요해지는 세상이다. 물질적으로는 풍요로워지고 삶은 편해지고 있지만 사람 관계는 여전히 쉽지 않다.  특히 말을 잘 하는 게 중요하다.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는 말도 있지 않나.

우리 식구는 식구끼리 대화를 잘 하는 편이다. 그럼에도 더 깊이 소통하고 서로를 이해하기 위한 노력은 필요하다. 이번에는 오랜만에 딸까지 함께 한 자리니 나누고 싶은 것들이 더 많다. 그 한 가지 방법으로 이번에 해본 게 비폭력 대화를 위한 ‘느낌 욕구 카드’ 활용이다.

관계에서는 느낌이 있고, 그 느낌이 일어나게 하는 욕구가 있게 마련이다. 느낌 욕구 카드는 이를 수 십 개 카드로 만들어 펼치면서 선택을 한다. 느낌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할 수도 있고, 한 가지를 넘어 여러 가지 일수도 있다. 펼친 카드에 너무 구애받지 않고 느낌이 없다면 자신을 잘 관찰하면 된다. 너무 많거나 카드 가운데 자신한테 맞는 느낌이 없다면 백지 카드 또는 자신만의 카드를 즉석에서 만들면 된다. 이렇게 느낌과 욕구로 이야기를 풀다보면 자신과 상대방을 많이 이해하게 되고 갈등관계를 푸는 데 도움이 된다. 느낌과 욕구에 기초해서 ‘부탁’을 하면 관계가 그리 어렵지 않게 된다. 이를 전체 순서대로 다시 보자면 ‘관찰-느낌-욕구-부탁’이다.

이 때 구체적일수록 이야기를 풀기가 좋다. 우리 식구가 이날 먼저 해본 이야기는 ‘운동’이다. 즉 아내는 저녁 시간이면 식구들한테 운동을 같이 하자고 한다.

이럴 때 식구마다 느낌이 다르다. ‘지루하다. 귀찮다. 불편하다....’ 그런 다음 이런 느낌이 든 자신의 욕구에 해당하는 카드를 고른다. ‘혼자만의 시간’ ‘선택’...사람마다 몸도 다르고 그 당시 상태도 다른 데 무리하게 함께 하는 게 불편하다. 사람마다 고유한 건강 관리는 선택이면 좋겠다. 뭐, 이런 식으로 느낌을 이야기 하고 그 느낌에 대한 자신의 욕구를 이야기함으로써 서로에 대한 이해를 높이게 된다. 식구들 이야기를 다 들은 다음 아내는 조금 더 건강에 관심과 참여를 해 줄 것을 부탁한다. 꼭 부탁을 하지 않아도 된다. 고마움이나 기타 자신의 느낌을 전하기만 해도 된다.

‘운동’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 다음, 식구들마다 돌아가면서 이야기해보고 싶은 주제를 골랐다. 내가 선택한 주제는 ‘내년 내 환갑’이었다. 딸이 고른 카드는 ‘안심이 된다. 여유롭다, 존재감’. 아들이 고른 카드는 ‘궁금하다. 사랑’ 아내는 ‘고맙다. 예측가능성’ 나는 느낌이 너무 복합적이어서 ‘백지 카드, 건강’ 그러니까 딸은 내가 자기관리를 잘 하니 안심이 된단다. 이 느낌을 지배하는 욕구는 아버지가 갖는 존재감이 무엇보다 자신한테 소중하기 때문이란다. 아들은 아버지가 환갑이지만 앞으로 펼쳐질 삶이 얼마나 또 새로울지 궁금하단다. 그 이면의 욕구는 아버지에 대한 자신의 사랑이란다. 아내는 이렇게 환갑까지 함께 잘 살아주어 고맙다. 앞으로도 건강관리를 잘 해서 예측가능했으면 좋겠다.  

내 느낌은 너무나 복합적이다. 그래서 백지 카드를 선택. 가장 중심적인 내 욕구는 건강이다. 기존에 하던 일을 어느 정도 줄여야 할지, 새로운 일을 다시 벌려도 될지. 사람 관계도 마찬가지. 기존 관계를 조금 줄일지. 더 많은 관계가 직위를 맡는 게 좋을지. 이 모든 것에 기준이 되는 내 욕구는 건강이다. 내 건강에 도움이 되는 일, 도움 되는 만큼의 일, 건강에 도움이 되는 사람 관계, 도움 되는 만큼의 사람 관계를 꿈꾼다. 그러니까 나로서는 딱히 식구들한테 부탁할 게 없다. 그저 나 자신을 잘 관리하고 또 챙기는 게 가장 중요하니까. 부탁이라면 내가 나에게 부탁을 해야 한다. ‘잘 해보자고’

이렇게 글로 정리하자니 아무래도 현장감이 조금 떨어진다. 무척 즐겁고 유쾌하고 감동적이었는데. 가끔 내 눈가에 이슬이 맺힐 만큼. 다음에는 사위까지 함께 하는 자리를 마련해볼까 싶다.



  ↑prev   날마다 겨울 나물 김광화  
  ↓next   메주 끓이며 절구 방아찧기 김광화  
 List 



Copyright 1999-2017 Zeroboard / skin by 신의키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