<%@LANGUAGE="JAVASCRIPT" CODEPAGE="949"%> 자연이 살아있는 낫칼넷에 오신걸 환영합니다~
첫페이지로 가기~


 Login   Join   

김광화 
비, 비, 비에 고추 열과 현상
가을장마도 이런 적이 없었다.
9월에도 그렇게나 비가 자주 오더니
10월에 또 다시 비가 연거푸 내리니 말이다.
오늘까지 내리 나흘째다.

고추 열과가 심각하다. 열과란 한창 붉어지던 고추가 쩌~억하고 배가 터지듯 갈라지는 현상이다. 씨앗을 품고 있는 태자리가 그대로 드러난다. 이렇게 터진 고추는 곰팡이가 쉽게 핀다.

여름에는 고온에다가 건조하였다가
초가을에 비가 자주 내리는 게 그 직접적인 원인이다. 가물다가 갑자기 비가 많이 오니 껍질이 감당을 못하는 거다. 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뿌리와 연결된다. 눈에 보이는 열매는 눈에 안 보이는 뿌리와 한 몸이다. 가물 때는 뿌리가 깊이 그리고 잔뿌리가 많이 난다. 그러다가 비가 많이 오면 깊이 들어간 뿌리들이 먼저 죽는다. 그 이유는 잦은 비로 깊은 땅 속은 호흡을 제대로 하기 어렵기 때문이다. 그러니 열매인들 견디기가 어려우리라.  

예측할 수 없는 자연의 변화는 이렇게 그 영향이 다양하게 드러난다.

마을 할머니 표현을 빌리자면
"비가 종일 오면
그 다음에는 꼭 뭔 일이 생겨!"



  김광화 차바 태풍으로 다시 많은 비가 내렸다. 이러다가 정말 건기와 우기로 나누어지는 건 아닌가 2016/10/06  
  ↑prev   서리 서리 된서리 김광화  
  ↓next   닷새째 찔끔찔끔 비 김광화  
 List 



Copyright 1999-2017 Zeroboard / skin by 신의키스
Copyright by www.nat-cal.net. All rights reserved.